보도자료

제목 [이투데이 금융대전] 최운열 의원 "금융소비자 보호, 강조해도 부족함 없어"
첨부 * 첨부파일이 없습니다. 등록일시 2016-06-29
 

"금융소비자 보호는 아무리 강조해도 부족함이 없습니다."

최운열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가 24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개최한 ‘제3회 대한민국 금융대전’에 참석해 이같이 밝혔다.

최 의원은 금융의 발달과 활성화에 앞서 금융소비자 보호가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주장했다.

최 의원은 "금융소비자 보호 장치를 철저히 하면서 자율성을 최대한 발휘할 수 있게 한다면 핀테크가 우리 금융을 한 단 계 업그레이드 할 수 있는 전기를 제공하리라 확신한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금융소비자 입장에서 핀테크가 큰 역할을 한다는 점도 강조했다.

그는 "이용자의 편리 증대와 거래비용 감소라는 특징을 지니고 있는 핀테크는 산업간 기술간 대표적인 융합 사례"라면서 "공급자 논리보다 이용자, 즉 금융소비자 입장에서 진화해온 혁신적인 금융 형태라는 점에 큰 의미를 부여하고 싶다"고 말했다. 

특히 정보통신기술(ICT)이 발달한 우리나라 특성상 핀테크가 활성화될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했다. 

최 의원은 "우리나라는 IT 강국이라 자부하고 있다"며 "발달된 IT를 금융에 잘 접목만 한다면 핀테크는 금융에서 삼성전자가 될 가능성이 대단히 높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저금리 시대 우리 가계의 자산 관리가 쉽지 않고, 청년 일자리가 사회적 주된 관심사가 되고 있는 이 시점에서 이 시대 우리사회의 구조적인 문제를 해결하는데 이번 박람회가 크게 기여하리라 확신한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