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제목 [대한민국 금융대전] 4대 은행 ‘모의 면접’… 우수자에 채용 가점
첨부 * 첨부파일이 없습니다. 등록일시 2016-06-22

17개 은행 포함 금융업체 60곳 참여…전문지식·인성 채점 취업정보 제공


취업 준비생들에게 금융회사는 가장 가고 싶은 직장으로 분류된다. 취업 희망자들이 많은만큼 경쟁률 또한 높다. 

이러한 인기의 배경에는 역시 높은 연봉과 안정된 직장이라는 인식이 깔려있기 때문이다. 게다가 사회적으로 은행원이나 금융회사 직원에 대해 높이 평가하는 분위기도 한몫한다.

실제 금융당국이 지난해 자료를 토대로 조사한 금융인력기초통계에 따르면 은행원들 가운데 연봉이 5000만원을 넘는 이들의 비중은 60.9%에 달한다. 연봉이 1억을 넘는 고연봉자의 비중도 20%였으며, 7500만원에서 1억원 사이의 비중도 21.9%이다.

국내 시중은행의 대졸 초임연봉인 연 5000만원의 수준은 업계 최상위권에 속한다. 

급여 수준히 상당히 낮은 무기계약직 및 영업점에서 근무하는 창구 텔러들의 연봉이 합산된 통계인 점을 감안하면 상당히 높은 수준이다. 이런 임금 수준은 국내 일반 대기업에 비해서도 높은 편이다. 

한국경영자총협회 조사에 의하면 지난해 대기업 대졸 정규직의 초봉은 4075만원이다. 무려 1000만원 이상 차이다. 

이렇듯 은행 등 금융권 취업은 곧 성공이라는 국내 사회 전반에 깔려 있다.

이런 사회적 분위기에 맞춰 본지는 주요 대형은행들의 인사담당자들 직접 자기소개서 및 면접 팁 등을 설명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오는 25~26일 이틀 간 열리는 ‘제3회 대한민국 금융대전’은 국내 17개 은행을 비롯해 보험 및 카드사, 정책금융기관, 핀테크 업체 등 60여곳이 참여한다. 

특히 국내 4대 은행 인사 담당자들이 면접관으로 직접 나서는 ‘모의 면접’ 기회가 취업준비생들에게 주어진다. 

면접은 총 5개 항목으로 평가한다. 세부 항목으로는 △용모 및 태도 △인성 △표현력 △장래성 △상식 및 전문지식 등이며 항목당 최고 20점 최저 0점이다.

우선 용도 및 태도에선 밝은 표정을 유지하고 있는 지, 적극적인 자세로 임하는 지를 중점적으로 본다. 

인성 항목에선 신뢰감을 주는 지, 겸손한 태도를 갖추고 있는 지가 평가된다.

표현력은 자신감과 흡인력, 언어구사력 등이 평가지표이고, 상식 및 전문 지식은 최근 시사 상식 보유와 전공 및 응시 직종에 대한 지식 여부다. 

면접 우수자에게는 상패와 함께 해당 금융회사 면접 시 가점이 부과된다. 아울러 현직 인사 담당자에게 컨설팅받을 기회가 주어지며, 국책은행 인사 담당자의 자기소개서 작성 요령 강연 등 금융사 취업에 관한 정보도 제공된다. 

한편 박람회 기간에 미래 금융 소비자인 청소년들을 위한 금융감독원의 금융교육도 진행된다.

박람회 참가를 희망하는 기업이나 전시 관람 및 모의면접 신청은 사무국을 통해 접수하면 된다.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